고난 속에도 세워야 하는 믿음의 가정