빼앗김과 드림

창세기 22:2
-김성은 목사-