성막에서 예배를 생각하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