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미 알았던 예수, 미처 몰랐던 예수

시편 110:1~7
-김성은 목사-