절망의 날이 지나고 희망의 날을 기대하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