정의를 가진 자

마태복음 26:47~56

-김성은 목사-