형님의 얼굴을 뵈온즉

창세기 33:8~10
-엄태근 목사-