화목케 하심과 화목의 사역