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21년 10월 31일

 

새가족이 된 “김동영, 김경은, 김채현” 성도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하고 환영합니다.